전남도, 의대 정원 확대에 '국립의대 신설' 반영 온힘

입력 2023.09.20. 14:24 선정태 기자
정부 논의 기구 보건의료정책심의위에 당위성 설명
범국민적 공감대 위해 추석 귀성객 홍보 캠페인 예정
전남도는 20일 3사분기 의대유치추진단(단장 행정부지사) 회의를 열어 추진단 활동 상황과 관련 동향을 공유하고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논의에 '국립의대 신설' 반영을 위한 향후 추진계획을 논의했다.

전남도는 20일 3사분기 의대유치추진단(단장 행정부지사) 회의를 열어 추진단 활동 상황과 관련 동향을 공유하고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논의에 '국립의대 신설' 반영을 위한 향후 추진계획을 논의했다.

전남도에 따르면 최근 정부가 의대 정원 확대 논의를 의사협회와의 협의기구인 의료현안협의체 외에 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회의 의견도 수렴키로 했다. 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회는 보건의료 주요 시책을 심의·조정하는 기구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회에 전남도내 국립의대 신설 필요성을 알리고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키로 했다.

또 전국에서 유일하게 의대가 없는 전남에 국립의대를 신설해야 하는 당위성에 대한 범국민적 공감대 형성 및 여론 조성 활동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이번 추석 명절 귀성객을 대상으로 목포와 순천 KTX역에서 홍보캠페인을 펼칠 예정이다.

이밖에도 정부와 국회, 대한의사협회에 지속적인 건의 활동 등을 추진하는 한편 지난 4일 대정부 건의를 함께 했던 경북도와 지속해서 공동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지난 6월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면담을 시작으로 한덕수 국무총리, 이주호 교육부 장관,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을 연이어 면담하고, 전남도내 국립의대 신설을 강력히 촉구했다. 경북도와 정책연대를 통해 의료 최대 취약지에 국립의대 신설을 바라는 대정부 공동건의를 하는 등 광폭 행보를 하고 있다.

이상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의대 정원 확대 논의에 기존 의대의 증원보다 의대 없는 지역인 전남에 '국립의대 신설'이 더 우선적으로 고려돼야 한다"며 "앞으로 보건의료정책심의회 등에 의료공백 위기에 처한 전남의 현실을 알리고 지원을 요청하는 등 도내 국립의대 신설이 정책에 반영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선정태기자 wordflow@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