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화)
현재기온 11.3°c대기 좋음풍속 2.4m/s습도 21%

전남도 "민간공항 통합 군공항 이전 전제로 한 것 아냐"

입력 2020.10.23. 11:02 수정 2020.10.23. 11:22
‘약속 지키라’ 광주시의 주장에
“2018년 협약에 없는 내용” 반박
광주 군공항

"광주 민간공항을 2021년까지 무안공항으로 통합키로 한 것은 군공항 이전을 전제로 한 것"이라는 광주시의 주장에 대해 전남도가 "2018년 협약에 없는 내용"이라고 적극 반박하고 나섰다.

전남도는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광주시에서 '군공항 전남 이전을 전제로 광주 민간공항을 무안공항과 통합하겠다고 약속했다'는 주장은 2018년 8월 광주시, 전남도, 무안군이 체결한 상생발전협약서에 없는 내용이다"고 밝혔다.

전남도는 "2018년 6월 광주 민선 7기 인수위원회 역할을 하는 광주혁신위원회가 '광주 민간공항은 군공항 이전과 별개로 조건없이 무안공항으로 이전하겠다'고 밝혔다"며 "국토교통부도 상생발전 협약을 토대로 올해 1월 광주 민간공항과 무안공항 통합을 고시하고 민간공항 통합을 전제로 KTX 호남고속철도 무안공항 경유, 활주로 확장, 관리동 신축, 주차장 증설 등 편익시설에 2조4천743억원의 예산을 투입 중이다"고 강조했다.

"상생발전 협약을 하고도 전남도가 군공항 이전에 전혀 협력하지 않고 있다"는 광주시의 지적에 대해서도 "지난 5월부터 광주·전남 정책TF를 구성해 8차례 실무회의를 개최하는 등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남도 관계자는 "광주 민간공항 이전은 시·도민에게 2018년 8월 약속한 사항으로 군공항 이전을 연계하는 것은 상생정신을 훼손하는 것이다"며 "무안공항이 거점 공항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광주시의 협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용섭 광주시장은 지난 20일 열린 김익주 시의원의 시정질문 답변을 통해 "2018년 광주시, 전남도, 무안군이 2021년까지 광주민간공항을 무안공항으로 이전·통합하고 광주 군공항이전에 협력하기로 협약했다. 당시 협약서를 보면 김영록 지사가 민간공항이 무안으로 통합된다면 군공항을 전남으로 이전하는 데 공감을 표시하고 이전에 최대한 협력하겠다고 했다"면서 전남도의 협약이행을 촉구했다.

21일에도 군공항 관련 시정질문을 받고 "군공항 이전은 전남도의 협력 없이는 불가능하다.전남도가 상생과 약속 이행 차원에서 보다 적극적으로 협의하고 협력해주기를 바라고 있다"고 강조했었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