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의날2020.06.05(금)
현재기온 27.4°c대기 매우나쁨풍속 3m/s습도 73%

"한마음으로" 조선대, 코로나19 극복 모금운동 확산

입력 2020.04.03. 14:19 수정 2020.04.03. 16:39


조선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극복을 지원하기 위해 시작된 성금 모금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민영돈 총장과 각 실·처장 등 주요 보직자들은 2일 봉급의 일정 금액을 대학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학생 기금으로 내 놓기로 결의했다.

민 총장은 한달 급여의 60%를, 실·처장들은 급여의 30%를 석 달간 나누어 대학에 기탁할 예정이다.

교수평의회도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장학기금을 마련하기 위해 교원들을 대상으로 한 성금 모금운동을 진행하기로 했다.

교수평의회는 지난 1일 열린 대의원 회의에서 성금 모금의 필요성을 공감하고, 자발적 성금 모금을 진행하기로 의결했다. 모금 금액과 방법 등 세부사항은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확정키로 했다.

앞서 조선대 직원노조도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사회를 지원하기 위해 구성원 성금모금 운동을 전개하기로 합의했다. 모금기간은 4월1일부터 10일까지다.

직원노조는 또 코로나19로 심각해진 혈액 부족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조선대 릴레이 헌혈 봉사'도 진행하고 있다.

민 총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자발적인 성금을 기부한 모든 구성원들께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표한다"며 "조선대 구성원들이 한마음으로 마련한 성금이 지역 사회와 학생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양기생기자 gingullove@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