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9(목)
현재기온 23.4°c대기 매우나쁨풍속 1.6m/s습도 78%

문화아지트<13> 음악동아리 '칸타빌레'

입력 2020.06.05. 18:06 수정 2020.06.05. 18:39
"피아노 선율에 스토리를 담아냅니다."
전남대 평생교육원 수료생 중심 결성
박형래 회장 등 50-60대 20명 회원 참여
매달 1회 정기연주회 등 공연 봉사 활동

지닌달 16일 광주 남구 구성로 영무빌딩 1층에 자리한 예다음갤러리에 잔잔한 피아노에 맞춰 낭랑한 목소리로 가곡이 흘러나오고 있었다.

매달 한번씩 이 곳에 모여 가곡을 매개로 정기연주회를 갖는 광주 음악동아리 '칸타빌레' 회원들이다.

'칸타빌레'는 음악 악보에서 '노래하듯이'라는 뜻으로 표정을 담아 선율을 아름답게 흐르는 듯이 연주하라는 의미다.

칸타빌레는 지난 2010년 전남대 평생교육원 '벨칸토 아카데미' 수료생들을 중심으로 결성된 광주지역 음악동아리로 창립 11년째를 맞고 있다.

이들은 과정 수료 후 음악에 대한 열정과 동아리 회원들의 끈끈한 정으로 생겨난 음악동아리다.

'칸타빌레'는 현 회장인 박형래씨를 중심으로 김종례·김희숙·기세관·남신·유창종·고광덕·고재경·서혜란씨 등 50-60대 회원 20명이 참여,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회원들은 전직 교사와 공무원, 은행원, 직장인 등으로 구성됐고 회원들이 참여하는 매달 1회 정기연주회와 하반기 정기발표회 등 다양한 무대와 공연 봉사활동을 통해 '음악 전령사'로 자신들만의 입지를 넓혀가고 있다.

이날 무대는 코로나 19 여파로 3개월 동안 발표회가 일시 중단된 가운데 활동 재개를 알리는 장으로 펼쳐졌다.

무대는 '푸른 오월이 손짓하는 가곡의 향연'을 주제로 제104회 칸타빌레 정기연주회로 20여명의 회원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변변한 사무실이나 모임 공간이 없었던 '칸타빌레'는 일부 회원들과 교유해 온 영무토건 박헌택 대표의 협조와 배려로 영무건설 1층 갤러리를 공연장소로 사용해오고 있다.

이날 모자르트 곡 '산들바람은 부드럽게를 듀엣으로 부른 김종례 회원은 "코로나 19 여파로 3개월 동안 정기연주회를 못 열었는데 오랜 만에 회원들 얼굴도 보고 준비한 레퍼터리를 들려줄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칸타빌레는 음악을 매개로 한 회원들의 교유와 소통의 장이자 누구에게나 클래식을 쉽고 친숙하게 들려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허브 역할을 해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칸타빌레'는 20명 회원의 음악적 열정과 의지를 모아 생활 속에서 클래식에 대한 벽과 편견을 허물고 작지만 폭넓은 울림으로 생활 속의 문화를 만들어가는 동아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칸타빌레는 그동안의 활동과 성과를 기반으로 다양한 무대와 공연봉사 등 활동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다.

박형래 회장은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모여 스스럼 없이 만나고 소통하고 있지만 이제 회원들의 역량을 모아 공연 외에도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활동을 펼쳐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친숙한 클래식 문화를 전파하고 시민들과 만나는 기회를 늘려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민석기자 cms2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