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1(월)
현재기온 20.2°c대기 좋음풍속 0.3m/s습도 68%

광주 노래방 업주들 뿔났다

입력 2020.09.16. 15:27 수정 2020.09.16. 19:04
“우리도 지원금 달라” 광주시 항의 방문
생계 막대한 타격 영업제한 해제도 촉구


광주지역 노래방 업주들이 이용섭 광주시장 면담을 요청하며 16일 오후 광주시를 항의 방문했다.

사)대한노래연습장업협회중앙회 광주시 지회 회원 100여명은 이날 광주시청을 방문해 지원금 지급과 영업제한을 해제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전날 광주시가 발표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지원대책에서 정부 지원대상에 포함됐다는 이유로 시 추가 지원대상에서 제외된 것에 대해 강력 항의했다.

또 광주시의 고위험시설 지정 행정명령으로 생계에 막대한 타격을 입고 있다며 영업제한을 해제해 줄 것도 요청했다.

노래방 업주들은 "최근 유흥주점 확진자 발생때도 확산을 막기위해 한달여간 생업을 포기하고자발적으로 휴업을 결정했다"며 "단 한 명의 확진자가 나오지 않은 노래방을 왜 고위험군으로 분류하느냐"고 성토했다.

이어 "광주시는 정부 재난지원금과 별도로 영업손실에 대해 보상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노래방 업주들은 이같은 주장을 강력 촉구하기 위해 시장실 진입을 시도했으나 "코로나19 확산세가 뚜렷하게 감소하면 오는 20일 영업제한 해제 조치를 할 수 있도록 정부에 건의하겠다"는 관계공무원의 각서를 받고 해산했다.

광주시는 지난 14일 정오를 기해 3단계에 준하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완화했으나 노래방 등 14개 시설은 오는 20일까지 집합금지가 유지된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