驚蟄 경칩2021.03.05(금)
현재기온 5.8°c대기 좋음풍속 1.4m/s습도 96%

올해 설 차례상 비용은 26만3천원

입력 2021.01.22. 14:12 수정 2021.01.22. 15:15
과실류·축산물 가격 강세 영향
대형마트는 36만2천원 들어
설 성수품 수급안정 대책이 발표된 20일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청과물 도매시장에 설 성수품인 사과가 진열돼 있다. 2021.01.20. myjs@newsis.com 뉴시스  

설을 3주 가량 앞둔 가운데 올해 설 차례상 차림 비용은 26만3천283원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과·배 등 과일과 축산물 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지난해 보다 3만원 가량 상승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지난 21일 기준 전국 17개 전통시장과 27개 대형유통업체에서 설 성수품 28개 품목을 조사한 결과 이 같이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통시장에서 구입하는 경우는 26만3천283원으로 1년 전(23만972원)보다 3만2천311원 더 비싸다.

특히 대형유통업체에서 구매할 경우에는 36만2천680원이 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31만7천923원에 비해 4만4천757원 비싼 수준이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과일류의 상승세가 뚜렷했다.

사과의 경우 전통시장에선 전년 동기 대비 71.3%, 대형유통업체선 93.9%나 오른 상태다. 배는 각각 51.9%, 37.7%씩 올라 있다. 지난해 긴 장마와 태풍 영향으로 작황이 부진한 탓이다. 이와 함께 최근 조류인플루엔자(AI) 등으로 공급이 감소한 쇠고기, 계란 등 축산물도 강세를 띄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정부는 설 성수품 수급안정을 위해 지난 21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3주간 민관합동 설 성수품 수급안정대책반을 운영, 수급상황과 가격동향을 집중 모니터링할 예저이다.

aT 백태근 수급관리처장은 "설을 앞두고 29일과 2월 5일 두 차례 더 설 성수품 구입 비용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알뜰소비 정보를 제공하여 합리적인 성수품 구매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aT는 '전통 차례상 차림비용'과 더불어 '간소화 차례상 차림비용' 정보도 함께 제공하고 있다. 관련 자료는 aT 농산물유통정보 홈페이지(www.kamis.or.kr)나 스마트폰 앱에서 확인할 수 있고, 그 밖에 직거래장터 등 오프라인 장터 정보는 바로정보 홈페이지(www.baroinfo.com)에서 확인 가능하다. 이예지기자 foresight@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