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목)
현재기온 11.6°c대기 나쁨풍속 2.6m/s습도 37%

<‘코로나19 한달’ 피해 사례 살펴보니> 매출 감소로 구조 조정에 부도 우려까지

입력 2020.02.20. 16:50
중국 원자재 없어 판매 못하고
수출 막혀 매출 감소로 이어져
해외 설명회·바이어 방문 연기
상공인 “손님들 안 온다” 울상

“중국 원자재 수급이 안돼 공장 가동이 어렵다.”, “원자재 수급 차질로 매출이 급감하고, 일이 없으니 외국인 근로자들이 다 떠난다.”, “‘와이어링 하네스’ 수급 중단 여파로 자동차 부품 생산이 중단돼 구조조정을 고려해야 할 상황이다.”, “손님이 끊겨 매출이 30% 이상 줄었다.”

지난 달 20일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지 한달이 지나면서 광주·전남지역 기업들과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특히 지역의 영세한 제조업들은 ‘매출 감소’라는 직접적인 타격을 받으면서 종업원 감축까지 고려하는 등 후폭풍이 우려된다. 일부 업체들은 ‘부도 가능성도 높다’는 우려도 나타냈다.

20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광주·전남지역본부, 중소기업중앙회 광주·전남본부, 광주시, 광주경제고용진흥원 등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해 직간접적인 피해를 입은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피해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19일 기준으로 광주 46건, 전남 51건의 피해 사례가 접수됐다.

피해 사례는 자동차부품 제조업에서부터 일반 기계 부품 제조업체, 전세버스 업체, 요식업 등 소상공인들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광주는 제조업체 중심으로 중국에서 들어오기로 했던 부품이 오지 않아 파생된 피해가 많았고, 전남은 원자재 수급 차질과 함께 수출하지 못한 물량이 늘어났다는 피해 사례가 상당수였다.

광주에서 자동차에 들어가는 전자제품과 기계 부품을 만드는 업체는 완성차 회사에 중국 부품이 들어오지 못해 부품을 납품하지 못하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자동차 바닥 매트 등을 생산하는 업체 역시 완성차 회사가 라인을 멈추면서 제품을 납품하지 못해 이달에만 3억 이상의 매출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또 다른 완성차 회사 2차 협력업체는 부품 생산을 못하면서 회사 매출의 70%가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고, 3차 협력업체는 60%의 매출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업체 대표들은 이번 사태가 길어질 경우 회사의 존립을 위해 대규모 구조조정을 할 수도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건어물과 튀김 식품을 수출하는 업체는 중국과 홍콩의 수출길이 막힌 데다 예정돼 있던 중국 전시회도 취소됐다고 밝혔다.

중국산 정제염을 이용해 해조류를 가공하던 업체는 원자재 수급 차질로 매출이 감소하고 식당 납품도 줄어들었다.

한 금형 기업은 이번 달에 캐나다에서 입회 검사가 예정돼 있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동양인 기피 현상이 만연하면서 입회검사 일정을 계속 연기하고 있어 속앓이를 하고 있다.

전남의 수산물 가공 포장업체는 일본 거래처로부터 ‘무기한 납품 보류’를 통보받았다. 이 달에 미국과 호주의 바이어가 공장을 방문하기로 했지만 이 역시 무기한 보류됐다. 이 때문에 인건비는 물론 냉동보관비와 관리비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전남에서 활어와 미역 등을 유통하는 업체는 소비심리 위축으로 식당 수요가 줄어들면서 매출이 감소하고 생산 어민의 피해로까지 연쇄적으로 발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식당과 의류업은 방문객이 대폭 줄어 30% 이상 매출이 감소했고, 한 전세버스 업체는 예약됐던 15대의 버스가 전부 취소됐다.

기업들은 ‘코로가19’가 장기화할 경우 영업 시간을 단축하거나 근로자를 줄일 계획이다. 이미 발생한 매출 감소가 이어질 경우 공장 문을 닫거나 구조조정을 고려할 것이라는 입장도 많았다.

피해 사례를 호소한 기업들 대부분은 경영난 타계를 위해 경영안정자금 지원을 요청했다. 정부 자금 이용 시 서류나 조건을 간소화해 달라는 요구도 있었고, 공장 방역을 더 꼼꼼히 해 달라는 요청도 있었다.

중기 중앙회 광주본부 관계자는 “피해 접수를 받은지 얼마 되지 않아 본부에 직접 피해를 밝힌 사례는 많지 않다”며 “피해 사례가 늘어날 경우를 대비해 정책자금을 추가 요청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광주시 관계자는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들이 피해를 입었다고 밝히지 않은 곳이 상당수일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며 “중기부, 중진공 등과 함께 피해 대책 마련을 고심 중이다”고 밝혔다.

선정태기자 wordflow@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