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2(수)
현재기온 26.5°c대기 좋음풍속 0.5m/s습도 96%

"2025년까지 29조 투자, 전기차 11종 선보이겠다"

입력 2020.01.14. 15:54
세계 6.6% 점유, 친환경차 판매 25% 목표
기아차, "車산업 선도 위해 투자·변화할 것"
기아차는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CEO 인베스터 데이’를 통해 중장기 미래 전략 ‘ Plan S’와 ‘2025년 재무·투자 전략’을 공개했다. 사진은 박한우 기아차 사장이 발표하는 모습.

기아차가 2025년까지 29조원을 투자해 11종의 전기차를 선보이고, 친환경 자동차 판매 비중을 25%로 확대하고 세계 자동차 시장 점유율을 6.6%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기아차는 14일 서울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CEO 인베스터 데이’를 개최, 주주, 애널리스트, 신용평가사 담당자 등을 대상으로 ‘모빌리티’, ‘전동화’, ‘커넥티비티’, ‘자율주행’ 등 미래 자동차 산업을 위한 중장기 미래 전략 ‘플랜S(shift)’를 공개했다.

‘플랜S’는 내연기관 위주의 구조에서 전기차 사업 체계로의 전환하고 ‘맞춤형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해 브랜드를 혁신하고 수익성을 확대하는 프로젝트다.

이를 위해 기아차는 오는 2025년까지 29조원을 투자해 승용·SUV·MPV(다목적차량) 등 전급에 걸쳐 전기차 11종을 생산하는 등 사업 다각화를 추진하고, 글로벌 점유율 6.6%, 친환경자동차 판매수익 25% 달성해 전기차 시장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2026년부터는 전기차 50만대, 친환경차 100만대 생산.판매를 추진한다.

기아차는 ‘전기차·모빌리티 솔루션’ 2대 미래 사업을 통해 ▲전기차 대중화 선도 ▲전기차·자율주행 기반 모빌리티 서비스 전개 및 PBV(Purpose Built Vehicle·목적 기반 모빌리티) 사업 확대 등을 중심으로 추진해 새로운 고객 경험을 선사하는 혁신 브랜드로 변신한다는 구상이다.

특히 미래 사업 체제로 변화하는 기아차의 모습을 고객들이 직접 체감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브랜드 정체성(BI), 기업 이미지 (CI), 디자인 방향성(DI), 사용자 경험(UX) 등 전부문에 걸쳐 혁신적인 변화도 추진한다.

기아차의 새로운 브랜드 체계는 전기차 시대의 선도자, 밀레니얼 세대 (millenials)와 Z세대에게 사랑 받은 브랜드를 추구하고 도전과 혁신의 상징으로 자리잡기 위한 구체적 전략을 올 하반기에 공개한다.

박한우 기아차 사장은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이 급격히 변화하고 있어 미래 고객 가치를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탈바꿈할 수 있는 중요한 시기”라며 “변화에 단순히 적응하는 것이 아니라 혁신을 주도함으로써 새로운 도약의 기회로 삼겠다”고 밝혔다.

박 사장은 “‘Plan S’는 ‘전기차·모빌리티 솔루션’이라는 양대 축을 중심으로 한 과감하고 선제적인 미래 사업 전환 계획”이라며 “고객 최우선 관점에서 새로운 고객 경험을 선사할 수 있는 제품과 서비스를 통해 혁신 브랜드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선정태기자 wordflow@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