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의날2021.04.21(수)
현재기온 8.4°c대기 보통풍속 0.2m/s습도 91%

[교단칼럼] 미얀마 어린이를 지켜주세요

@김홍식 일동중 교장·전 광주서부교육장 입력 2021.04.06. 10:47 수정 2021.04.06. 13:20

7년 전에 미얀마 여행을 했다. 불과 며칠 간의 짧은 여행이었지만 몇 개의 강렬한 이미지로 기억되는 미얀마는 아직도 너무나 정겹고 순수하기만 하다. 석양빛에 물든 바간(Bagan) 지역의 사원 군락, 인레(Inle) 호수의 청정한 공기와 은빛 억새, 목에 무거운 링을 겹겹이 두르고 베를 짜는 할머니….

특히 에와야디(Ayeyawady)강을 운행하는 유람선을 타고 밍군(Mingun) 유적을 보기 위해 방문했던 지역에서 만난 아이들의 해맑은 미소와 초롱한 눈망울은 결코 잊을 수가 없다. 아니 끝내 잊히지 않으리라. 그것은 시간과 공간을 훌쩍 뛰어넘어 오랫동안 망각했던 우리의 유년기를 통째로 맞닥뜨리게 해 준 시간이었으니까.

이런 순수가 잔혹하게 짓밟히며 처참하게 유린되고 있다. 무도한 쿠데타 세력들이 민주화를 요구하는 국민에게 시대착오적이고 야만적인 폭력을 거침없이 행사하며 점점 더 돌이킬 수 없는 파국의 상황으로 치닫게 하고 있다. 지금까지 공식적으로 확인된 희생자만 해도 500명 이상에 이르고 특히 이 가운데는 어린아이들도 50명 정도 포함되어 있다고 하니 실로 경악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무차별 학살 내지는 테러가 아니고서야 이럴 수가 있는가? 아이들의 시신을 안고 오열하는 부모들의 모습은 차마 형언하기 어려운 슬픔을 안겨준다. 이 아이들에게 무슨 잘못이 있는가?

유엔아동권리협약 제6조를 보면 "모든 아동은 생명을 존중받을 권리를 가지고 있으며, 당사국 정부는 아동의 생존과 발달을 최대한 보장해야 한다"라고 명시되어 있다. 이렇게 볼 때 아동의 생명과 인권을 존중하지 않고 아이들의 안전한 성장을 위해 노력하지 않는 권력은 스스로 불법 집단임을 애써 자인하는 것이나 다름없다. 그래서 이들은 물리적 힘을 앞세워 국가 권력을 장악한 폭력 집단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이런 참혹한 상황 앞에서 UN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개입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이 시점에서 이미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너버린 쿠데타 세력들의 태도 변화를 기대한다는 것도 현실적으로 난망하다. 그것은 마치 악마가 한순간에 천사가 되기를 바라는 것과 같은 무모한 기대이다. 며칠 전 미얀마군 기념식에 주변국 대표들이 참석해서 쿠데타 세력들과 함께 하는 모습도 많은 사람에게 짙은 분노와 인간적 배신감을 자아내게 했다.

지금이라도 더 이상의 살상과 희생은 막아야만 한다. UN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발 벗고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함께 힘을 모아서 인류의 양심과 정의가 도도히 살아있음을 분명히 보여주어야 한다. 5·18민주광장에도 미얀마 민주항쟁 희생자를 추모하는 붉은 리본이 늘어나고 있다. 미얀마 민주화 운동을 지지하고 미얀마 국민과 어린이를 지켜달라는 외침도 광장을 채워가고 있다. 40년의 시차를 넘어 '광주가 미얀마', '미얀마가 광주'로 동일시되고 있다. 80년 광주민주화운동 당시의 상황이 미얀마에서 그대로 재현되는 듯하다. 죽음 앞에서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는 그들에게서 5·18민주영령들의 모습이 함께 떠오른다. 목숨이 담보되지 않는 절박한 상황 속에서도 나눔과 연대의 정신으로 똘똘 뭉쳐서 하나가 되었던 위대한 광주정신이 외롭게 투쟁하고 있는 미얀마인들에게 큰 힘과 희망으로 작용했으면 하는 마음 간절하다.

우리가 탄 유람선이 하나의 작은 점으로 멀어질 때까지 선착장에서 손을 흔들며 이국의 낯선 여행객들을 배웅하던 아이들의 모습은 단순히 순수라는 단어 하나로 치부하기에는 부족한 감이 있다.

"친구들이여! 잠시 그 지극한 순수를 내려놓고 그대들의 심장을 향해 광란의 총구를 겨누는 저 무리를 절대로 용서하지 마라. 그대들의 민주와 평화를 오롯이 되찾을 때까지 끝까지 포기하지 마라. 그리고 순수와 미소를 당당하게 되찾은 그 날에도 지금의 이 순간을 영원히 잊지도 마라. 핏빛으로 피어나는 4·3의 동백꽃이 지천으로 넘쳐나고, 물결치는 4·16의 노란 리본이, 4·19 학생들의 피맺힌 절규가 아프게 되살아나는 우리들의 4월 속에서 그대들의 눈물겨운 몸부림을 한순간도 잊지 않을게. 미얀마에서 민주와 인권, 정의와 평화의 깃발이 거리낌 없이 나부끼는 그 순간까지." 김홍식(전 광주서부교육장)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