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 농산어촌 유학생 환영합니다

입력 2024.03.21. 17:35 오인석 기자
교육청, 학생·학부모 초청 환영식
탄소중립 나무심기로 의미 더 해

구례교육지원청은 올해 구례로 농산어촌유학을 온 학생들과 학부모 100여명을 초청해 환영회를 개최했다. 특히, 올해는 유학생 가족들과 학교, 구례군과 구례교육지원청이 함께 '구례인생 숲 가꾸기 탄소중립 나무심기'를 실시해 의미를 더했다.

구례에서 농산어촌유학을 하는 학생들과 학부모들을 환영하고 안정적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서울시 조희연교육감과 전남도 김대중교육감이 축하영상을 보내왔고 김순호 구례군수, 유시문 구례군의회의장, 손병관 구례노인회 회장, 박지영 구례학부모회 부회장 등이 환영사를 했다. 참석자들은 인사, 환영 선물 증정, 유학 학부모 소감 공유, 기념촬영 등을 진행한 뒤 간전면에 있는 '지리산농부마을'로 이동해 '인생 숲 가꾸기 나무심기 행사'에 참여했다.

구례 전남농산어촌 유학생은 2021년 17명을 시작으로 2022년에는 50명, 2023년 46명의 유학생들이 함께 했고 올해 1학기에는 45가구 61명 새내기 유학생과 동반 유치원생 7명이 함께 하고 있다.

지난해 1학기에 전입해 온 광의초 이명우 학부모는 "아이를 한 명만 낳아 키우는 것이 아쉽다. 구례교육은 아이들과 학부모에게는 소중한 선물과 같다"고 소감을 말하고 "2024년 구례인생유학의 새로운 가족이 되신 학부모님들은 구례교육을 믿고 함께 협력한다면 분명 아이들에게 소중한 경험이 될것이다"고 말했다.

신제성 구례교육장은 "농산어촌유학은 우리 구례아이들과 유학을 오는 모든 아이들에게 교육적으로 크나큰 기회이자 행복이다"며 "구례에 할아버지 할머니가 있는 아이들도 많이 올 수 있도록 노력해 아이들에게 더욱 큰 행복을 줄 수 있도록 함께 협력하자"고 제안하였다.

구례=오인석기자 gunguck@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