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금)
현재기온 23.1°c대기 매우나쁨풍속 0.3m/s습도 97%
한희원의 트빌리시편지

한희원의 트빌리시편지24. 성스러운 스테판, 스테판츠민다

입력 2020.04.23. 10:00 수정 2020.04.23. 20:27 @조덕진 moleung@gmail.com
한없는 기다림, 위험천만한 아름다움
카즈베크의 추경

스테판츠민다(Stepantsminda)는 트빌리시에서 북쪽으로 157㎞ 떨어진 곳에 있는 마을이다. 해발 고도가 1,740m나 되며 서쪽에는 해발 5,047m의 카즈베크(Mt. Kazbek) 산이 자리 잡고 있다. 마을 주위를 높은 산봉우리들이 겹겹이 둘러싸고 있어 눈이 부시게 아름다운 곳이다.

이 마을의 명칭은 조지아 정교회 수도사였던 스테판의 이름에서 그 유래를 찾아볼 수 있다. '스테판'은 조지아 정교회 수도사의 이름이고, '츠민다'는 성스럽다는 의미이다. 그런데 제정 러시아 시대 때 총독이었던 알렉산더 카즈베기의 이름을 따 '카즈베기'로 불리다가 2006년에서야 본래 지명인 스테판츠민다로 복원되는 수난을 겪었다.

트빌리시에서 스테판츠민다를 가려면 디두베 터미널에서 마슈르카를 타고 2시간 30분에서 3시간 정도를 가야 한다. 요금은 10라리(약 4천원) 정도로 우리나라 교통비와 비교하면 무척 저렴한 편이다. 그런데 마슈르카는 출발 시간이 정해져 있지만 제시간에 떠나는 경우가 거의 없다. 인원이 다 찰 때까지 한없이 기다리는 경우가 허다하다. 우리로서는 도저히 이해하기 힘든 상황이지만 조지아인들은 크게 신경 쓰지 않고 그저 느긋하기만 하다.


신화의 마을


마슈르카의 낡은 의자에 앉아 출발을 기다리는 서양인들도 마찬가지로 느긋한 모습인 반면 한국인들은 기다리면서 얻어지는 여유로움을 즐기지 못하는 것 같다. 이런 기다림이 불편해 좀 더 편안한 여행을 하려면 쉐어 택시 개념의 미니밴이나 택시를 이용하면 된다. 물론 가격 차이는 감안해야 한다. 특히 도로를 달리다가 경치가 좋은 곳으로 차를 돌리거나 예정에 없던 명승지를 둘러보고 싶다면 미니밴을 권장한다. 자유롭게 여행을 한 후 트빌리시로 돌아올 때 마슈르카를 타면 훨씬 더 흥미로운 여행이 될 것이다. 이것보다 더 여행경비에 대한 제약이 없다면 렌터카나 택시로 여유롭게 여행하는 방법도 있다.

스테판츠민다를 가기 위해서는 러시아 블라디캅카스로 가는 210㎞에 달하는 군사도로를 이용해야 한다. 이 도로는 18세기말 제정 러시아가 군사 목적으로 건설했다. 조지아에서 러시아까지 가는 도로는 두 군데가 있는데 한 곳은 남오세티야를 통과하는 도로이고 또 다른 한 곳은 스테판츠민다 도로이다. 남오세티야는 러시아와 전쟁을 치른 후 빼앗겨서 현재는 블라디캅카스로 가는 군사 도로가 러시아로 가는 유일한 길이다.


밤의 므뜨끄바리강


지금은 아르메니아 등의 인근 국가들과 물자 교류가 활발해 이 도로가 중요한 교역로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그래서인지 험한 산길임에도 불구하고 대형 화물차들의 통행이 빈번하게 이뤄지고 있다. 갈 길이 바쁜 여행자들을 태운 차량들도 이에 질세라 육상 경주를 하듯이 추월을 일삼으며 아슬아슬한 곡예 운행에 합류한다. 심지어 2,000m가 넘는 언덕 커브 길에서조차 수시로 추월을 해 온몸이 식은땀으로 흥건히 젖는 경험을 하게 된다. 게다가 조지아의 도로는 중앙선이 그어져 있지 않은 곳이 많아 시시때때로 당연하게 추월을 한다. 이런 위험천만한 주행에 익숙하지 않은 외지인들은 여행지에 도착할 때까지 마음을 졸인다. 이런 충격적인 일도 며칠이 지나면 신기하게도 적응이 되고 태평해진다.

스테판츠민다로 출발하는 날은 하늘이 청명했다. 북쪽 고산지역은 날씨가 수시로 급변하기 때문에 카즈베크 산 주위의 고봉들을 눈으로 직접 볼 수 있을는지 염려스러웠다. 차가 트빌리시 시내를 벗어나 스테판츠민다로 가는 군사로 초입에 들어섰다. 시가지를 조금만 벗어나면 낮은 산언덕을 홀로 지키는 오래된 즈바리 수도원이 금세 눈에 들어온다. 강 너머에는 그림같이 아름다운 므츠헤타 마을이 보인다.

즈바리 수도원과 므츠헤타 마을 사이로 터키의 카스에서 발원한 므뜨끄바리 강과 코카서스 산맥에서 흘러온 아라그비 강이 합류해 흐르고 있다. 스테판츠민다로 가려면 거세게 흐르는 아라그비 강을 따라가야 한다. 스테판츠민다로 향하는 길에는 세상의 온갖 시름을 다 품은 호수와 오랜 시간을 고이 간직한 고성, 미네랄워터가 흐르는 강이 동행하며 해발 2,000m가 넘는 산악 지형을 넘어야 한다. 눈물 나도록 아름다운 이곳이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산악길 중 하나로 꼽힌다. 


한희원

시인을 꿈꾸던 문청출신의 한희원은 조선대 미대를 나와 교사로 활동하다 1997년 '내 영혼의 빈터'를 주제로 첫 개인전을 열며 전업작가의 길로 들어섰다. 50여 차례의 개인전과 국내외 전시에 참여했다. 2015년 양림동에 '한희원 미술관'을 개관했다. 화업 45년 만에 화가의 길을 침잠하기 위해 조지아 트빌리시에서 일년 동안 작업활동을 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