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의날2020.11.30(월)
현재기온 5.8°c대기 좋음풍속 2.2m/s습도 55%

한국농어촌공사 수확기 농가 일손돕기 앞장

입력 2020.10.23. 16:07 수정 2020.10.23. 16:07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최근 무안군 일로읍과 해남군 화산면 농가에서 본사 직원 60여명이 고구마 수확과 선별작업을 도우며 농가에 일손을 보탰다.

농어촌공사 직원 중 지난달까지 일손돕기에 참여한 누적 인원은 2천400여 명으로, 수확기를 맞아 지난 주에도 공사 직원들은 나주시 다도면 농가에서 마늘 파종을 도왔다.

공사는 봄철 영농기부터 코로나19로 인한 외국인 노동자 입국 불가 등으로 일손확보에 어려움을 겪은 농촌이 올해 여름 집중호우를 겪으며 심각한 피해를 입자 연중 농촌일손돕기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다.

봄철 영농기에는 육묘상토작업, 모판 나르기, 양파·마늘 뽑기 등 손이 많이 가는 작업을 중심으로 일손을 도왔다.

7~8월에는 호우피해를 입은 지역을 중심으로 하우스 무너진 시설을 정리하고 토사제거, 유실 폐기물 수거, 낙과 줍기와 방제작업 등을 실시하며 농촌 지역 복구에 힘을 쏟았다.

특히 공사는 오는 11월까지를 농촌일손돕기 중점추진기간으로 정하고 수확기에 접어든 농가에 수확 작업과 내년을 위한 파종작업 등에 차질이 없도록 일손을 더해 농가를 돕는다는 방침이다.

김인식 사장은 "기후변화로 인한 이상기후현상과 지속되는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까지 더해져 농촌이 힘든 상황"이라며 "농촌의 어려움을 최소화하고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노력과 관심이 절실한 만큼 공사에서도 다양한 지원 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도철기자 douls18309@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