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월)
현재기온 3.5°c대기 나쁨풍속 0.6m/s습도 71%

WHO "'세계적 대유행' 매우 현실화"

입력 2020.03.09. 08:57 수정 2020.03.10. 09:37
코로나19 '팬더믹' 가능성 언급
한국, 긴급 방역 조처 긍정 평가
JW중외제약, 차별화된 플랫폼 기반 혁신신약 개발 '박차'

국내 제약바이오기업들과 정부기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역량을 모으고 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자체 조사 결과, 국내 제약바이오기업 15개사가 코로나19 예방 백신과 치료제를 개발하기 위한 절차에 착수했거나 준비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또 4곳의 정부기관도 자체적으로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돌입한 것으로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예방 백신은 GC녹십자, SK바이오사이언스 등 기존에 백신 역량을 보유한 기업을 중심으로 개발이 이뤄지고 있다. 이들은 자체 백신 생산능력 또한 보유하고 있다는 점에서 백신을 성공적으로 개발할 경우 활발한 공급이 가능할 전망이다. 보령바이오파마, 스마젠, 지플러스생명과학 등이 개발 준비 중이다.

치료제의 경우 코로나19를 치료할 수 있는 새로운 후보물질을 발굴하거나, 기존에 출시했던 의약품에서 코로나19에 효능이 있는지 검증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셀트리온,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셀리버리, 노바셀테크놀로지, 이뮨메드, 유틸렉스, 지모믹트리, 카이노스메드, 코미팜, 젬백스앤카엘 등 10개사가 준비한다.

백신·치료제 개발을 위해 국내 정부기관과 연구소, 제약사 등이 힘을 결집하는 민관협력 모델도 활성화되고 있다. 국립보건연구원은 방역에 필요한 신속진단제와 백신 및 치료제 개발을 위해 최근 8개 연구 과제를 공고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등 국내 다양한 연구기관과 협력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단, 유사 감염병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선 정부의 지원을 강화하고 민·관 협력을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유럽의 혁신 의약품 이니셔티브(IMI), 미국 국립보건원의 AMP(신약개발 촉진협력) 등 민·관 협력이 활발한 해외 사례를 벤치마킹할 수 있다. 또 국제 비영리단체인 전염병예방백신연합(CEPI)은 각국 정부의 후원을 받으며 세계 각국에서 4개의 코로나19 프로젝트를 지원하고 있다.

원희목 회장은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백신과 치료제의 신속한 개발 등 의약주권을 지키기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면서 "제약바이오산업계의 연구개발 역량에 정부의 지원이 뒷받침되는 민관협력을 바탕으로 위기 극복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뉴시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