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3(토)
현재기온 8.5°c대기 보통풍속 0.1m/s습도 100%

지역민 절반 "코로나19 방역으로 인한 휴업 보상해야"

입력 2021.01.13. 11:25 수정 2021.01.13. 19:10
전국서 찬성 53.6% vs 반대 38.7%
연령·지역별 비슷…지지정당별 갈려


최근 정부가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 지원책 중 하나로 코로나19 방역 지침으로 휴업할 경우 일수만큼 보상해주는 '휴업 보상제' 방안이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국민 절반 이상은 이에 동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12일 전국 만18세 이상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4.4%p)한 결과 '찬성한다'라는 응답이 53.6%(적극 찬성 21.5%·찬성하는 편 32.1%)였다. '반대한다'라는 응답은 38.7%(적극 반대 15.7%·반대하는 편 23.0%), '잘 모르겠다'라는 응답은 7.7%였다.

권역별로 수도권에서 찬성 비율이 높았다. 서울의 경우 거주자 10명 중 6명인 61.6%가 찬성한다고 답했고 인천·경기(55.9%)와 광주·전라(51.5%)에서도 절반 넘게 찬성했다. 대전·세종·충청(찬성 46.2%· 반대 47.7%)과 부산·울산·경남(찬성 48.3%·반대 46.2%), 대구·경북(찬성 49.9%·반대 45.4%)에서는 찬반이 팽팽하게 갈렸다.

연령대별로 60대(66.5%)와 20대(61.6%)에서 찬성 비율이 60%대를 넘었고 70세 이상(56.0%)과 50대(50.0%)에서도 찬성이 절반을 넘겼다. 반면 40대(54.4%)와 30대(50.8%)에서는 반대 비율이 절반을 넘었다.

이념성향별로 진보성향자(찬성 60.9%·반대 36.5%)와 보수성향자(찬성 54.0%·반대 38.0%) 모두 휴업 보상제에 대해 '찬성한다'라는 응답이 우세하게 집계됐다.

반면 정당별로는 응답이 갈렸는데 민주당을 지지하는 응답자에서는 '찬성한다'라는 응답이 74.0%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반면 국민의힘 지지층 내에서는 절반 정도인 52.0%가 '반대한다'라고 응답해 결과가 대비됐다. 이삼섭기자 seobi@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