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화)
현재기온 11.3°c대기 좋음풍속 2.3m/s습도 22%

광주시-전남도, 2021년 민간공항 통합 놓고 기싸움

입력 2020.10.26. 17:17 수정 2020.10.26. 17:24
“군공항 이전 전제” vs “협약서 없는 내용”
李 시장 “2018년 협약에 군공항 협조 포함”
시민권익위, 30일부터 여론조사 결과 주목

"광주 민간공항을 2021년까지 무안공항으로 통합키로 한 것은 군공항 이전을 전제로 한 것이다.", "아니다. 2018년8월 광주시, 전남도, 무안군이 체결한 상생발전협약서에는 없는 내용이다."

예비이전후보지역의 반발로 광주 군공항 이전사업에 제동이 걸리면서 2021년까지 무안공항으로 통합하기로 한 광주 민간공항 이전사업도 차질을 빚고 있다. 급기야 광주시와 전남도가 2018년 상생발전협약서를 놓고 제각각 해석을 하며 충돌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광주시 자문기구인 광주시 시민권익위원회에서는 오는 30일부터 10일간 '민간공항 이전 재검토 처리방안 마련을 위한 여론조사'를 진행할 예정이어서 결과에 귀추가 주목된다.

광주시 시민권익위원회는 여론조사 결과를 토대로 광주시에 정책 권고안을 제안할 방침이어서 사실상 이번 여론조사 결과가 광주 민간공항 통합과 함께 군공항 이전을 결정할 중요한 변수가 될 전망이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26일 출입기자들과 가진 차담회에서 "광주 민간공항을 무안공항으로 통합해야 한다는 데는 같은 생각을 갖고 있다. 다수의 시민들이 두 공항을 하나로 합쳐 국제공항다운 공항을 만들어야 한다는 데 이견이 없다"면서도 "언제 통합하느냐가 문제인데 시·도 상생차원에서 종합적으로 검토해 적절한 시기에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민간공항 통합이 군공항 이전을 전제로 한 것이 아니다"는 전남도의 주장에 대해서는 "2018년8월 합의한 협약서는 광주시와 전남도, 무안군이 합의한 것과 광주시와 전남도 양자간 합의한 2가지가 있다.이중 시도간 상생협약에는 전남도가 군공항 이전에 협조한다는 문구가 들어가 있다"며 "같은 날, 같은 시각 발표된 양자 협약은 빼고 3자 협약만 얘기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 시장은 "민간공항 통합을 약속했을 때 그 바닥에는 군공항 문제도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것이라는 전제가 깔려 있는 것"이라며 "그러나 국방부에서 보낸 설명 자료 우편물을 전남 일부 시·군에서 뜯어보지도 않고 반송하는 상황에서 민간 공항을 줘버리면 군공항만 광주에 남아있게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그러면서 "협정 내용이 중요한 게 아니고 군공항과 민간공항이 모두 도심에 있는 건 적절치 않다. 그래서 시민들이 통합 이전을 원하고 국방부도 군공항 이전을 승인한 것"이라며 "시민권익위원회에서 여론조사를 거쳐 정책을 권고하면 그 내용과 전남도의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적절할 때 입장을 밝히겠다.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 시민권익위원회는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시민 2천500명(5개 구별 500명)을 대상으로 '민간공항 이전 시민의견 수렴을 위한 여론조사'를 실시한다. 여론조사는 전화면접방식으로 진행된다.'군공항 이전이 불확실한 상황에서 2021년까지 민간공항을 이전하는 것에 대한 시민 의견' 등 10가지 문항을 물어볼 것으로 알려졌다.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면 시민권익위원회는 곧바로 10일 광주시에 정책권고를 할 예정이다.오는 29일 오후 1시에는 시청 대회의실에서 시민공청회도 열린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