立秋 입추2020.08.07(금)
현재기온 24°c대기 좋음풍속 0.9m/s습도 100%

정세균 "광주 코로나 확산세 심상치 않아"

입력 2020.07.03. 11:07 수정 2020.07.03. 11:18
3일 광주서 중대본 회의…“가능한 지원 아끼지 않겠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3일 오전 광주시청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은 이용섭 광주시장.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3일 "광주시에서 코로나19확산세가 심상치 않다"며 "시민 개개인이 방역수칙이 철저히 지켜달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광주시청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회의를 열고 "정부도 병상확보 및 의료인력 지원이 아까지 않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현장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대책 논의를 위해 광주를 찾은 정 총리는 "광주에서의 확진사례를 보면 방문판매업체, 종교시설, 병원, 요양시설 등 밀접접촉이 잦은 취약시설에서 발생해 다양한 감염경로를 통해 확산되고 있다"며 "마스크 착용, 거리 두기 등 개인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아 비롯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 총리는 "이러한 현상이 시간과 장소만 달리할 뿐, 똑같이 반복되고 있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더 이상의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시민 개개인의 협조와 참여가 절실하다. 방역 취약 시설 방문을 자제하고 개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또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감염이 늘고 있다며 수시로 국가별 위험도를 평가해 리스크가 커진 국가에 대해서는 비자 발급 제한, 항공편 축소 등 신속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휴가철을 맞아 해수욕장, 물놀이 시설 등 인파가 몰리는 장소에서 접촉을 통한 감염 위험이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며 "정부는 휴가지에서 감염 확산이 일어나지 않도록 현장지도와 점검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