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금)
현재기온 23°c대기 매우나쁨풍속 0.4m/s습도 98%

코로나 매출 타격 택시종사자 생계자금 받는다

입력 2020.06.04. 11:01 수정 2020.06.04. 11:06
광주시, 7차 민생대책 발표
1인당 50만원 상생카드 지급
정부 긴급고용지원금과 별도
개인·법인 6천여명 혜택 전망

광주시가 코로나19로 매출이 40% 가량 줄어든 개인·법인택시 운수종사자들에게 최대 150만원의 생계안정자금을 지급한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4일 광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코로나19로부터 지역경제지키기 제7차 민생안정대책'을 발표했다.

이 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지난 2월부터 택시업계의 매출이 많게는 40% 까지 감소해 운수종사자들이 생계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각종 지원혜택에서 제외돼 사각지대에 놓인 택시운수종사자들의 근로여건을 개선하고 생계 안정을 위해 생계안정자금 지원을 결정했다"고 강조했다.

이번 지원은 1차로 고용노동부의 '긴급고용안정지원금'과 연계해 추진한다. 현재 정부지원대상은 개인택시의 경우 연소득 5천만원 이하 또는 연매출 1억5천만원 이하이면서 지난 3~4월 중 소득이 25% 이상 감소한 운수종사자다.법인택시는 연 5천만원 이하 또는 기준중위소득 100% 이하이면서 3~4월 중 총 30일 또는 월별 5일 이상 무급휴직자의 경우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정부 지원금을 받으려면 내달 20일까지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내달1일부터는 신분증과 증빙서류를 지참해 오프라인 접수도 가능하다. 정부 지원금액은 1인당 150만원(1차 100·2차 50)현금으로 지급한다.

하지만 광주시는 광주지역 택시운수종사자 상당수가 정부 지원대상에 포함되지 않을 것으로 보고 별도로 이번 7차 민생안정대책을 마련했다.

광주시는 개인택시 종사자 4천800여명 가운데 2천800여명, 법인택시 3천500여명 대다수가 정부 지원대상에 포함되지 않아 시 지원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관련 예산은 34억원 가량으로 추산하고 있다.

광주시 지원을 받으려면 정부지원에 포함되지 않은 개인·법인택시 운수 종사자 가운데 본격적인 매출감소가 나타나는 2월부터 5월말까지 총 30일 이상 근무실적이 있어야 한다. 거의 모든 운수종사자가 해당 될 것으로 시는 파악하고 있다.

광주시는 이들 6천여명의 종사자들에게 1인당 50만원을 광주상생카드로 지급할 계획이다. 광주시 긴급생계안정자금을 지원받으려는 택시운수종사자는 오는 15일부터 내달 31일까지 개인·법인택시 조합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이용섭 시장은 "이번 지원으로 택시업계의 위기 극복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택시조합, 경제고용진흥원 등과 협력해 지원이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