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화)
현재기온 12.3°c대기 매우나쁨풍속 0.1m/s습도 94%

김영록 지사, 한·중 지방정부 문화관광 교류 방안 추진

입력 2018.11.28. 00:00
수묵비엔날레 참가 등 9가지 협력방안 제안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27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제2회 한·중지사성장회의 본회의에 참석해 '지방정부 문화관광교류 협력방안'에 대한 문화관광 분야 9가지를 제안했다.

이번 회의는 2016년 제1회 회의를 한국 인천에서 개최한 이후 두 번째 회의다.

28일까지 3일간 열리며 리샤오린 중국 인민대외우호협회장과 천지닝 베이징시장 등 5개 지역 성장, 6개 지역 부성장이 참석했다.

한국 측에서는 박원순 전국시도지사협의회장(서울시장)과 권영진 대구시장 등 7명이 참석했다.

대회장인 중국 인민대외우호협회장 측이 마련한 자리에서 리커창 국무원 총리와의 회담도 이뤄졌다.

김 지사는 27일 본회의에서 한·중 간 문화관광산업 분야 주제발표를 통해 전남의 문화관광 여건과 주요 정책을 소개하고 중국과의 인연을 강조하면서 9가지 협력 방안을 제안했다.

제안한 협력 방안은 ▲2020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작가 참여 ▲예술공연단 교류 ▲고대사 조명과 공동학술행사 ▲문화예술 공동 창작 및 청소년 문화교류 ▲스포츠와 함께 관광 분야 교류 ▲지방공항 간 정기 항공노선 확대 ▲한·중 관광박람회 공동 개최 ▲상호 방문 관광상품 운영 ▲문화관광 교류주간 운영이다.

한·중지사성장회의는 전국시도지사협의회와 중국인민대외우호협회 공동 주관으로 2년마다 열린다.

제3회 한·중지사성장회의는 2020년에 한국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선정태기자 jtsun74@gmail.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