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0(월)
현재기온 18.4°c대기 좋음풍속 0.4m/s습도 33%

김유빈, '텔레그램 n번방' 망언으로 구설

입력 2020.03.26. 10:19 수정 2020.03.26. 10:19
김유빈

주로 무대에서 활약한 아역 배우 김유빈(16)이 '텔레그램 n번방' 망언으로 구설에 올랐다.

김유빈은 지난 24일 페이스북 스토리에 "남성들이 뭐 XX. N번방을 내가 봤냐 이 XXX들아. 대한민국 XX가 27만 명이라는데 그럼 너도 사실상 XX냐? #내가_가해자면_너는_XX다"라며 심한 욕설이 가득한 글을 남겼다.

또 "'내 근처에 XX 있을까봐 무섭다' 이거랑 다를 게 뭐냐고"라며 여성 혐오적인 발언으로 논란을 자초했다. 이후 해당 발언이 소셜 미디어에 퍼지면서 김유빈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세졌다.

결국 김유빈은 25일 소셜 미디어를 통해 사과했다. "해당 스토리는 저에게 N번방에 들어가 본적 있냐고 했던 사람과 모든 대한민국의 남자들을 범죄자 취급하던 사람들이 있어서 홧김에 저지른 글이었다"라고 해명했다.

"전 텔래그램 n번방과 박사방 모두 혐오하는 사람이다. 절대 그들을 옹호할 생각은 없었다. 여러분들이 뭐라고 하시던 더이상 제 논리 펼치지 않고 조용히 받아들이겠다. 이번 일로 깨달은게 많고 더이상 말실수는 절대 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후에도 비판 여론이 확산되자 김유빈은 추가로 사과문을 올려 "제가 저지른 언행에 대해 지금 여러분이 달아주시는 코멘트를 보며 뼈저리게 반성하고 있다. 제 한순간의 실수로 인해 상처받고 힘들어 하시는 분들께 정말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2013년 오페라 '토스카'로 데뷔한 김유빈은 2014년 EBS 어린이 프로그램 '먹보공룡 티노'에 나왔다. 2014년 뮤지컬 '사운드 오브 뮤직' 부산 공연 등에 출연했다.

한편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은 지난 2018년 11월부터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벌어진 디지털 성착취 공유 사건으로, 국민적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뉴시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