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9(토)광주 23ºC

회사소개

회장 인사말

시민과 함께하는

지역 대표 정론지

거듭나겠습니다.

회장 조 덕 선
새벽을 여는 광주·전남 지역민의 대표 정론지 무등일보는 정론지로서의 역할을 다하고 있습니다. 각고의 노력끝에 지역민에게 가장 친숙한 신문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이 모든 것이 독자와 네티즌 여러분의 뜨거운 성원 덕분임을 무등일보 종사자는 가슴 깊이 새기고 있습니다.

항상 그래왔듯이 저희 무등일보는 '시민과 함께 하는 신문'입니다. 고기가 물을 떠나 살수 없듯이 시민의 열망과 지지를 담아내지 못하는 지역신문은 존재 할수 없습니다. 무등일보는 '시민 저널리즘'이라는 새로운 지평을 열어 가는데 한시도 게을리 하지 않았습니다.

미래 호남발전을 지향하는 신문, 눈높이를 서민 생활에 맞춘 신문, 미래를 열되 과거를 잊지 않는 신문, 진보를 추구하되 균형을 잃지 않는 무등일보는 우리의 초심이자 정체성입니다. 이를 지키기 위해 작은 목소리도 크게 듣고 기사 한줄에 기자의 따뜻한 체온이 배도록 한땀 한땀 정성을 들이고 있습니다.

저희 무등일보의 이러한 노력은 호남 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고 믿습니다. 그렇지만 아직도 저희는 부족함을 잘알고 있습니다. 급변하는 언론 환경에서 지역민의 소망을 온전히 담지 못하고 있다는 질책을 겸허히 받아드립니다.
무등일보가 언론 본연의 책무를 할수 있도록 계속해서 성원과 채찍을 보내주십시오. 사랑받는 신문, 자랑스러운 신문이 되도록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무등일보는 언제 어디서든 애독자와 네티즌 여러분과 함께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