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0(목)광주 5ºC
정치 > 중앙정치
우기종 “권리당원 과다조회 처벌, 당 의무·책임 회피”
입력 : 2020년 02월 13일(목) 18:37


‘꼼수 징계’스스로 증명하는 꼴
열정·헌신 대가 모욕주기로 돌아와
“불공정 경선이라도 끝까지 참여”
우기종 민주당 목포 예비후보.
더불어민주당 후보 신청과정에서 불거진 ‘권리당원 과다조회’와 관련, 우기종 목포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경선 15%감점’처분에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우기종 예비후보는 13일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아무리 생각해도 이번 중앙당의 처분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당의 잘못이 적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모든 책임을 예비후보자에게 지우는 것은 당원에 대한 당의 의무와 책임을 회피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우 예비후보는 “당원으로서 정말 분노하는 대목은 당 지도부의 꼼수에 가까운 일처리 방식과 태도”라며 “과다조회 기준도 설명하지 못하는데다 각 선거구 당 권리당원 수가 천차만별이어서 확인한 100명이 경선에 결정적인 영향을 주는지도 명확하지 않다”며 “그런데 왜 15%를 감산하겠다는 건지 납득할 수 없다.이것이 공정성에 형평성에 맞는 처분이냐”고 되물었다.

우 후보는 이같은 처분에 대해 ‘이낙연 사람을 대신해 박원순 사람을 국회에 등원시키기 위한 의도’라며 경쟁자인 김원이 후보를 겨낭했다.

우 후보는 “상대 후보에 대한 10% 가산과 저의 15% 감산이라는 과도한 처벌로 불공정 경선이 진행되더라도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경선에 참여하겠다”며 “반드시 경선에서 승리해 여세를 몰아 본선에서도 승리함으로써 이낙연 전 총리를 지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과다조회를 불법 유출이라고 왜곡한 김 후보에 대한 처벌 ▲공식적인 발표이전에 과다조회자를 언론에 유출한 당 관계자 색출·일벌백계 등을 중앙당에 촉구했다.

우 후보는 “향후 근거없는 흑색선전에 대해서는 선거법은 물론이고 민형사상의 대응도 주저하지 않겠다”며 “부러질 수는 있어도 무릎 꿇지 않겠다.목포시민들을 믿고 흔들리지 않고 전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