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9(토)광주 5ºC
정치 > 지방자치
속도 내야 하는데…먹구름 드리운 ‘광주형일자리’
입력 : 2020년 01월 27일(월) 18:14


한국노총 새 지도부 강경투쟁 예고
‘노동 참여 배제 시도’ 좌시 안해
박병규 떠난 빈자리 가교역할 공백
지난해 연말 ㈜광주글로벌모터스 자동차공장 기공식을 하고 속도를 내고 있는 광주형일자리에 또다시 먹구름이 드리우고 있다.

최근 이용섭 시장이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까지 직접 찾아가 노사민정협의회 불참을 선언한 노동계 달래기에 나섰으나 입장차만 확인한데 이어 지난 21일 새롭게 출범한 한국노총 지도부가 광주형일자리 등 정부 노동정책에 강경 투쟁을 선언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지난 21일 한국노총 제27대 위원장으로 선출된 김동명(52)위원장은 지난 23일 광주를 찾아 “지역 상생일자리 모델인 광주형일자리를 두고 또다시 노동과 참여를 배제하려는 시도가 계속되고 있다”며 “노동의 힘으로 민주주의를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 의장 등 노조 집행부 10여명과 함께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은 김 위원장은 “노동 없는 민주주의, 참여 없는 민주주의는 제대로 된 민주주의일 수 없다”며 “민주주의의 도시 광주에서 한국노총이 다시 시작하려 한다”고 강경투쟁을 선언했다.한국노총의 이같은 강경 노선은 이미 예고됐었다.

앞서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본부 의장이 지난 16일 진행된 광주본부 정기대의원 대회에서 “현재 추진되고 있는 ㈜광주글로벌모터스는 광주형일자리가 아니다”며 대정부 투쟁을 선언한 바 있다.

윤 의장은 당시 대회사를 통해 “지금 추진되고 있는 ㈜광주글로벌모터스는 지속될 수도 성공할 수도 없다. 높고 낮음이 없는 일터를 만들고자 하는 사회통합형 광주형일자리가 아니다”며 불참의사를 재확인했다.

윤 의장은 “노동이사제 도입, 현대차 추천이사 교체, 임원임금 노동자 평균 임금 2배 이내 유지 등 노동계 요구에 대한 조치가 선행되지 않는다면 투쟁장소를 국회와 청와대로 옮겨 ㈜광주글로벌모터스 실태를 고발할 것”이라며 “물론 광주시와 만나는 일도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국노총이 주축이 된 지역 노동계는 지난해 광주시가 노동이사제 도입 등 노동계의 참여를 보장해주지 않는다며 노사민정협의회 불참을 선언하고 지난 연말 열린 자동차 공장 기공식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광주시는 당혹감이 역력하다. ‘광주형일자리’ 설계자이자 그동안 노동계와의 가교 역할을 해온 박병규 전 광주시 사회연대일자리특별보좌관이 지난 14일자로 광주시를 떠나면서 노동계와의 관계설정도 더욱 어려워진 상황이다.

광주시는 일단 노동계 의견 적극 수렴, 노동협력 기능 강화 등을 내세우며 노동계 달래기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노동인권회관 건립, 노정협의회 사무국 설치, 시민자문위원회 구성, 글로벌모터스 임원의 적정임금 책정 등 노동계와의 협력 방안도 마련했다.

이 시장이 지난 16일 정기대의원대회에서 “더욱 낮은 자세로 노동계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다. 광주형일자리 성공에 힘을 모아달라”고 노동계에 호소한 것도 바로 이런 배경이 깔려있다.

하지만 시장까지 직접 나서 연이어 ‘노동계 달래기’에 나섰음에도 반발을 잠재우지 못하면서 광주형일자리 사업 추진에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광주시 관계자는 “노사민정 대타협의 산물인 광주형일자리는 노동계 참여없이는 성공할 수 없다”며 “어려운 상황이지만 노동계와 대화를 통해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