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9(토)광주 5ºC
정치 > 중앙정치
'귀성 24일 9시· 귀경 25일 14시' 고속도로 가장 혼잡
입력 : 2020년 01월 21일(화) 16:54


올해 설 연휴 기간 귀성은 24일 오전 9~10시, 귀경은 설날인 25일 오후 2~3시에 고속도로가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교통부는 21일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23~27일) 동안 총 3천279만명, 하루 평균 656만명이 이동하고,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대수는 1일 평균 472만대로 예상했다. 이는 한국교통연구원이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도출한 예상치다.

이번 설은 귀성기간이 짧기 때문에 귀경보다 귀성에 걸리는 시간이 더 많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1일 평균 이동인원은 작년(하루 623만명) 대비 5.3%(33만명) 증가한 656만명이다. 이는 평시(하루 326만명)보다 2배 이상 늘어난 규모다. 이용 교통수단은 승용차가 88.0%로 가장 많았고, 버스 7.4%, 철도 3.6%, 항공기 0.6%, 여객선 0.4% 순으로 조사됐다.

또 귀성 출발이 집중되는 설 전날(24일) 오전 시간대(9시∼10시)와 귀성객과 여행객, 귀경객이 동시에 몰리는 설날(25일) 오후 시간대(14~15시)에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됐다.

승용차를 이용할 경우 고속도로 최대 소요시간은 귀성의 경우 서울~광주 6시간50분, 서서울~목포 7시간10분, 서울~대전 4시간20분, 서울~부산 8시간10분, 서울~강릉 4시간20분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됐다.

귀경의 경우 광주~서울 6시간30분, 목포~서서울 7시간, 대전~서울 4시간10분, 부산~서울 8시간, 강릉~서울 3시간50분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됐다.

정부는 1일 평균 고속버스 1천221회, 열차 33회, 연안여객선 104회를 추가 투입하는 등 대중교통 수송력을 확대할 방침이다.

또 늦은 귀성·귀경을 위해 관할 지자체와 수송대책을 확보했다. 서울시는 25~26일 시내버스와 지하철을 다음날 새벽 2시까지 연장운행하고, 부산시는 23~25일 시내버스를 연장 운행한다. 광주시는 23일 지하철을 연장 운행(막차 0시45분)한다.

이삼섭기자 seobi@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