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6(월)광주 5ºC
정치 > 지방자치
이용빈 “군공항 이전, 민주당 총선공약 채택해야”
입력 : 2019년 11월 18일(월) 11:38


민주당 광주 광산갑 기자회견
법 개정·총선 후보자 협의체 제안
광주 군공항 이전을 두고 지역 간 갈등이 이어지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총선공약으로 정해 이전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민주당 광주 광산갑 지역위원회는 18일 광주시의회에서 ‘광주 군공항 이전 문제 해결을 위한 기자회견’을 하고 ▲광주 군공항 이전사업 민주당 총선공약 채택 ▲국방부의 군공항 이전사업 국정과제 완수 ▲군공항이전법 개정 ▲광주 군공항 이전사업 해결을 위한 광주·전남 내년 총선 예비후보자 협의체 구성 등 4개항을 요구했다.

이용빈 광산갑 지역위원장은 “지역 정치를 책임지는 사람으로서 지역 최대 현안인 광주 군공항 이전사업이 광주·전남지역의 공동발전을 위한 상생의 차원이 아닌 갈등 관계로 옮겨가는 점에 대해 매우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며 “문재인 정부와 동행하고 있는 민주당이 적극 광주 군공항 이전사업에 적극 나서, 21대 총선공약으로 채택해 줄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어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위한 국정목표를 달성을 위해 ‘강한 안보와 책임 국방’이라는 전략의 일환으로 마련된 ‘군공항 및 군사시설 이전사업 지원’은 문재인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 중 87번 과제 내 실천과제로 준엄하게 담겨 있다. 국방부는 군공항 이전사업 국정과제를 성실하게 완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역정치권에는 21대 총선 광주·전남 예비후보자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이 위원장은 “광주 군공항 이전사업은 광주·전남의 지역상생과 지역성장이라는 가치이자 시기를 놓쳐서는 안 되는 양 지역의 미래기반과 경제기틀을 바꿔가는 중요한 현안 중 하나다”며 “내년 총선 광주·전남지역 예비후보자들 간 집단지성을 발휘할 수 있는 ‘광주 군공항 이전사업 협의체’를 구성하자”고 촉구했다.

종전부지 개발과 이전지역 지원에 대해서는 “군공항 이전사업이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 개발 사업 장기화 및 민간투자, 수익사업 유치에 난항을 겪을 것”이라며 “아울러 이전지역 주변과 해당 지자체도 납득할 만한 수준의 강력한 지원사업이 절실하지만 개발 수익금 내에서만 가능해 특단의 지원계획 마련에 한계가 있다. 군공한이전법 개정이 필요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종전부지 개발은 광주의 미래를 위한 완전히 새로운 신경제지도를 구축한다는 목표로, 미래세대를 위해 어떤 역할과 혁신기능을 부여할 것인가를 종합적으로 고민하는 관점에서 출발해야 한다”며 “미래세대를 위한 획기적 발상으로 그린뉴딜과 그린테크&휴먼웨어 스마트시티 등 과감하고 담대한 구상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대용기자 ydy2132@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