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6(토)광주 5ºC
정치 > 지방자치
“명백한 국가사무, 군공항 이전 적극 나서라”
입력 : 2019년 11월 07일(목) 18:13


광주 등 3개 지역 연합 국방부 궐기대회
사업 추진·지역 갈등 중재 등 강력 촉구
지역 최대 현안인 광주 군공항 이전이 지지부진하자 시민들이 직접 나섰다. 사업 주체의 장본인인 국방부를 방문, 적극적인 사업 추진을 촉구했다.

군공항 이전을 두고 광주와 전남이 갈등 양상을 보이는데도 정작 이전을 주도해야 할 국방부가 수수방관으로 일관하고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특히 대구·수원시민과 연대한 이들은 군공항 이전이 명백한 국가사무임을 강조하며 국방부를 상대로 강경 투쟁을 지속하겠다고 강조했다.

7일 오전 광주시청 주차장. 제법 쌀쌀한 아침날씨에도 삼삼오오 모인 사람들이 버스에 탑승하기 시작했다.

광주군공항이전시민추진협의회 소속 지역민들로, 목적지는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다. 국방부 앞에서 ‘군공항 이전 촉구 궐기대회’를 하기 위해서다.

주차장 한쪽에 줄지어 대기 중이던 45인승 버스 4대는 얼마 지나지 않아 가득 찼고 일정 안내와 함께 국방부로 출발했다.

‘군공항 이전 촉구’라는 하나의 목적으로 뭉친 이들은 피곤한 기색도 없이 버스 안에서 구호를 연습하며 궐기대회 의미를 다졌다. 송정1동·도산동·어룡동 등 각기 다른 동네에서 모였지만 목소리는 같았다.

목적지에 도착하자 먼저 자리하고 있던 수원시민협의회 회원들의 광주시민들을 반겼다. 이어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 회원들도 도착했고 광주·대구·수원시민 700여명은 국방부 정문 앞(용산전쟁기념관 앞 인도상)에서 대오를 정비하며 궐기대회 시작을 알렸다.

대회사에 나선 3개 지역 대표들은 국방부의 안일한 태도에 대해 지적하며 적극적인 개입을 촉구했다.


채일병 광주군공항이전시민추진협의회 대표 회장은 “국방부가 지난 3년간 군공항 이전 추진한 현황을 보면 한심하기 그지없다. 겨우 대구 한 곳만 희망이 보일 듯 말 듯하다”며 “수원과 광주는 한걸음도 못나가고 주민설명회도 못했다. 직무유기와 다름이 없다”고 비판했다.

장성근 수원시민협의회장은 “최근 군 소음 피해보상 법률안이 제정됨에 따라 매년 8천억원에 이르는 보상금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국가재정에 막대한 부담으로 이어져 국방부도 부담감을 느낄 수밖에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오늘을 기점으로 국방부가 군공항 이전 사업에 적극적으로 개입해 답보상태인 3개 지역의 군공항 이전 사업을 원활하게 진행하고 지자체간 갈등도 해소돼 서로 상생·발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3개 지역 시민연합은 이날 촉구문을 통해 “광주·대구·수원지역 시민들은 도심 한가운데 위치한 군공항으로 인해 소음피해와 재산권 침해 등 국민의 기본권과 행복 추구권을 침해당하면서도 국가안보라는 공공의 이익을 위해 묵묵히 참고 감내해 왔다”며 “군공항 이전에 대한 적정 통보가 결정됐음에도 3년이 지난 현 시점까지 사업이 추진되지 않고 있다. 국방부는 군공항 이전이 국가사무이자 문재인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임을 명심하고 주체로서 신속하게 추진하라”고 요구했다. 또 “반대 지자체에 대해서는 국방부가 이전후보지 주민 설득 및 지자체간 갈등 중재에 나서야 한다”며 “신속한 사업 추진을 위해 현행 특별법상의 장애요인과 문제점 등도 파악해 법령 개정을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3개 지역 시민연합은 궐기대회를 마친 후 국방부와 국무총리실을 방문, 촉구문을 전달하고 적극적인 사업 추진을 주문했다.

한편, 무등일보와 뉴시스 광주전남본부, 사랑방닷컴이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국갤럽(Gallup Korea)에 의뢰해 지난 9월5~6일 이틀간 광주·전남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남녀 시·도민 1천3명(광주 503명·전남 500명)을 대상으로 ‘광주 군공항 이전 사업 추진 지연 책임 소재’를 묻는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28.6%가 국방부의 책임이라고 답했다.

유대용기자 ydy2132@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