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3(토)광주 5ºC
쉼 > 도시락
뉴스룸과 함께하는 도시樂- 템플 스테이
입력 : 2019년 10월 17일(목) 14:18


당신이 몰랐던 ‘템플스테이’의 5가지 매력
사찰음식 체험부터 트레킹 체험
세파에 지친 몸·마음 위로 절로
어느샌가 본래 나의 모습 발견
미황사 제공
템플스테이는 고요하기만 하고 재미없을 거 같다고? 아니다. 5개의 절, 5가지 색깔을 가진 템플스테이를 들어는 봤는가. 템플스테이 입문자부터 산 넘는 트레킹, 스님 수행길까지. 지루할 틈 없는 템플스테이를 소개한다.



정관스님과 함께하는 사찰음식 체험-백양사 스테이

템플스테이가 처음인가? 그렇다면 이 곳을 추천한다. 목포 출신 개그우먼 박나래도 인증한 백양사 템플스테이다.

자칫하면 지루하게 느껴질 첫 템플스테이. 그 누구보다 맛깔나게 즐기고 싶다면 사찰음식을 체험해보자.

제철 재료들로 만든 향긋한 나물 무침에 채소계의 고기, 표고 버섯 조림까지. 다양한 반찬이 차려지고 게다가 건강하고 담백한 맛까지.

사찰음식이 배고플 것이라는 편견을 버리게 될 것이다. 사찰음식 체험만을 위해 직접 찾아오는 외국인들도 많다고.



미황사 제공
나를 위한 비움 여행-미황사 스테이

그간 쌓인 스트레스로 고요한 쉼이 필요하다면 미황사로 가자.

절에서 머물며 예불도 드리고 차도 마시며 일상의 절을 경험해보자.

성냄과 욕심으로부터 멀어져 쌓였던 스트레스가 점차 사라지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일정에는 사찰예절을 포함해 자유수행이 가능해 부담없이 자연을 만끽하며 쉬다 올 수 있다.

또 사찰 뒷편으로 우뚝 솟은 달마산과의 조화는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로 아름다운 경치를 자랑한다.



능가사 제공
다이내믹한 팔영산 트레킹 체험-능가사 스테이

수 많은 템플스테이가 지루하게 느껴져 도전해보지 못했는가? 그렇다면 팔영산이 있는 능사가를 추천한다. 사찰의 일상과 함께 예불, 108배, 타종, 탁본 체험까지. 끝이 아니다. 눈부신 다도해가 품은 여덟 봉우리의 팔영산 트레킹까지 다이내믹하게 경험할 수 있다.

하지만 산 오르는 것이 싫다면? 걱정하지 말자. 트레킹 대신 남해안을 바라보는 바다명상과 편백 치유 숲길 중 하나의 코스를 선택해서 진행할 수 있으니 말이다. 이 모든 것을 경험하다보면 1박 2일이 부족하게 느껴질지도 모른다.



무위사 제공
지친 몸과 마음을 돌아보는 휴식-무위사 스테이

지친 몸과 마음을 돌보기 위해 어디론가 떠나고 싶다면? 지금 바로 무위사로 떠나자.

도심을 벗어나 자연에서 즐기는 따뜻한 차 한잔과 특별한 주제 없이 편안하게 나누는 대화는 이미 지친 몸과 마음을 위로하기에 충분하다.

경치도 빼놓을 수 없다. 달을 가장 먼저 맞이하는 월출산의 풍경을 직접 바라보고 있으면 그 풍경에 녹아들 수 밖에 없기 때문.

이렇듯 자연과 어우러져 지내면 어느샌가 마음의 평화와 삶의 본래 모습을 찾은 나를 발견할 수 있다.



송광사 제공
법정스님의 ‘무소유 길’ 걸어보기-송광사 스테이

똑똑, 스님 계십니까.

진정한 스님의 길을 경험해보고 싶다면 송광사로 가보자.

스님과 직접 차담을 나누고 법정스님의 수행지인 불일암과 16국사 스님들의 암자를 탐방하는 코스다.

또 법정스님이 큰 깨달음을 이룬 무소유 길도 걸어볼 수 있다.

이 곳은 현재까지도 스님들의 행선 코스로 애용될 만큼 유명한 길로, 법정스님의 수행자취도 느껴볼 수 있다.

송광사는 특히 자연경관이 빼어나기로 유명해 전국에서 찾는 이들이 많다. 최근 개봉한 영화 ‘나랏말싸미’의 배경으로 촬영되기도 했었다.

뉴스룸=김누리기자 nurikim15@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