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금)광주 5ºC
사람들 > 사람들
露 이르쿠츠크 의료진 “화순전남대병원 암 치유 역량 큰 매력”
입력 : 2019년 10월 16일(수) 09:30


제1시립병원 의료진7~11일 방문
“병원 인증 등 업무·운영에 큰 도움”
러시아 이르쿠츠크 제1시립병원 방문단이 첨단의료장비를 살펴보고 있다
“화순전남대병원의 뛰어난 암 치유역량에 큰 매력을 느꼈습니다.”

러시아 이르쿠츠크 제1시립병원 의료진이 화순전남대학교병원의 최신 첨단 암치유 시스템에 대해 감탄했다. 러시아 의료진은 화순전남대병원의 우월성을 배우기 위해 상호교류협력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이반 원장과 칸타코브 알렉산드르 부원장, 보브코바 안나 부원장 등 7명은 지난 7일부터 11일까지 화순전남대병원의 초청으로 방문, 최신 암진단·치료장비를 비롯해 진료 시스템과 치유환경 등에 이르기까지 꼼꼼히 살펴봤다. 진료·행정부서와 수술실·병동 등을 일일이 방문해 질문을 쏟아내며, 선진적인 운영 시스템을 파악하는 데 힘을 쏟기도 했다. 해외환자들의 치료 현황과 국제적인 의료 경쟁력에 관해서도 깊은 관심을 보였다.

지방이라는 한계를 딛고 병상당 암수술건수 한국내 1위, 최고등급의 분야별 암치료실적, 한국의 상급종합병원들 중 최고수준의 고객만족도, 두 차례 국제인증으로 입증된 환자안전과 의료질 등의 성과에 놀라워했다. 산과 숲으로 둘러싸인 병원 주변환경과 ‘치유의 숲’ 등 한국내 유일한 자연친화 인프라에도 주목했다.

이반 원장은 “의료기관 인증을 받기 위해 준비 중이며, 병원업무의 전산화도 대폭 보강할 예정”이라며 “화순전남대병원의 첨단의료 시스템과 수준 높은 의료질, 공해없고 아름다운 자연환경 등 모든 것이 매력적이다. 배울 점이 매우 많아 향후 병원 운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만족해 했다. 러시아 의료연수단 파견 등 교류 활성화에도 더욱 속도를 내기로 했다.
러시아 이르쿠츠크 제1시립병원 방문단이 치유의 숲에서 기념촬영중이다


화순전남대병원은 동시베리아의 행정·경제·문화 중심지인 이르쿠츠크시를 러시아 의료진출 거점으로 삼기 위해 그동안 공을 들여왔다. 지난 7월 정신 원장 등 9명의 의료진이 현지를 방문, 무료 진료와 의료설명회를 펼쳤다. 지난 2015년과 2017년에도 의료진이 방문, 현지의 대형병원들과 MOU를 맺고 의료설명회 등을 개최하기도 했다.

정 원장은 “화순에서 치료받은 러시아 암환자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아 고무적”이라며 “러시아내 협력병원들과 유대관계를 강화하고, 시베리아지역 의료시장 개척과 해외환자 유치에도 더욱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선정태기자 wordflow@srb.co.kr